MIR MIRU!

road001.egloos.com

포토로그



아, 무슬림!

난 사실 무슬림들에게 직접적인, 신체 상해적인 피해를 입은 건 없다.
걔네들이 나에게 직접적인 폭력을 휘두른 것도 아니고,
거리를 무심코 지나가는 나에게 언어 폭력을 가한 것도 아니다.
그런데, 그런데...
난 걔네들이 싫다.
  
9.11 사건 전에도 난 출장을 꽤 많이 다녔다.
그때 비행기에서 보내는 시간이 너무 지겨워 내가 선택한 타임킬링 방법은
바로 와인 마시기 였다.
출장 가기 전에 미리 내가 마시고 싶은 와인 1병과 안주로 먹고 싶은 음식물을 미리 준비해서 비행기를 타곤 했다.
지금 생각하면 좀 이상하지만 그때 내가 주로 이용하던 항공사가 아에로플로트라면 좀 이해가 될지...
하여간 출장을 시작하는 자그마한 의식 및 출장을 끝내는 나름대로의 축배는 항상 비행기 안에서 혼자 들었던 것이다.
사실 내가 한 병을 다 마시는 걸 아에로플로트의 스튜어디스 아줌마들이 보면 꼭 'Are you alright?'이라고 물어보더라.

근데, 이 내 즐거움을 9.11사건 얼마 후 부터 빼앗겼다.
액체류 기내 반입 금지....
개인 세면 용품도 100ml이하의 용기에 담으라니, 머 술은 당연히 안돼는거고...
면세점에서 파는 와인을 한 두번 사다가 그 이후론 아예 기내에서 와인을 마시던 내 습관을 버렸다.
그렇게 까지 하고 싶지 않았기에...
자주 가던 동경의, 시내에서 사서 비행기에 들고 타던,
기차의 '에키벤'이 아닌 내 나름대로의 비행기의 '소라벤'의 즐거움도 잊은지 오래다.

이게 다 빈 라덴 - 사실 걔가 했는지 아닌지 난 잘 모른다 - 그리고 그 떨거지 이슬람 원리주의/호전주의 일당 때문이 아닌가?

언젠가는 내가 좋아하는 꼬냑 XO를 한 병 얻었었다.
거기가 밀라노 였었는데, 그냥 들고 타려다 액체류 반입 금지 - 바보같은 난 몰랐었다 - 때문에 빼앗겼다.
그 자리에서 마시고 타라는 비웃음과,
바로 옆에 있던 러시아인의 같이 마셔 버리자던 희안한 제의에
난 그냥 병 뚜껑을 딴 후에 입을 대고 한 모금 마신 후 금지 액체류 모아놓은 곳에 던져버렸다.
보안요원들은 아마 그 날 꼬냑 파티 했을거다. 아니면 말고. ㅋㅋㅋ

하지만 그 정도라면야 참을만하다.
내가 비행기 안에서 와인 못 마시고, 미리 싸간 맛있는 음식 못먹는 대가로 무슬림들이 편안하다면 그 정도는 참을 수 있다.

내가 무슬림을 싫어하는 이유는 다른데 있다.
그리고 그 이유는 바로 하나다.
그건,
무슬림은 여자를 끊임없이 괴롭히는 종교라는 것이다.

네 엄마가, 누나/언니가, 여동생이, 네 귀여운 딸이 무슬림의 율법하에 산다고 생각해보라.
그리고 그들의 주인인 '남자'가 그 여자들을 '지배'한다면,
그대는 과연 그건 그들의 종교이고 그건 그네들의 운명이라 말할 수 있을까?
아니면 뭐라고 변명할 게 있을까?

걔네들이 말하는 변명들,
그리고 무슬림 여자들이 말하는 '그래도 우리는 정말 행복하답니다'라는 노래는 정말 부카니스탄의 앵무새 노래가 아닌가.
만일 '그래도 종교는 다 존중해야 하니 걔네들의 관습은 우리가 뭐라 말할 게 아니다'라고 생각한다면
그건 부카니스탄은 나름대로의 이유가 있으니 국민이 굶어 죽어도, 3대 세습해도 다 이해해야 한다는 얘기랑 똑같은거다.

근데, 종북/친북 좌파/여성운동가 들 중에 무슬림은 없으려나...

 

덧글

  • 2010/07/30 14:46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무장교도관 2010/07/31 10:52 # 답글

    [무슬림은 여자를 끊임없이 괴롭히는 종교라는 것이다] ... 주인장님. 무슬림은 종교이름이 아니라 알라를 믿는 신도를 칭하는 말입니다 -_ -; 기독교, 유대교 원리주의-근본주의자들이 폭력적인 방법을 동원하듯이 이슬람 원리-근본주의자들도 마찬가지로 사회를 단속하기 위해 이런 악법들을 수행하는 것이죠. 그리고 그런 원리주의자들은 전체 종교인들 중에 극 소수라는 것이 중요합니다. 주인장님은 한국에 있는 이슬람 성전에 한번이라고 가 보셨습니까? 전 가봤거든요. 참고로 전 가톨릭입니다만... 이슬람도 같더군요. 같은 신 섬기고 같은 구약가지고 같은 평화의 설교를 합니다. 물론 남녀차별적 요소도 많습니다만 그건 가톨릭도, 개신교도, 불교도 마찬가지기에...
  • 로드니 2010/07/31 23:36 #

    무슬림, 모슬렘, 무술만 등등 언어마다 부르는 명칭은 다르지만 '신도'라는 뜻 이라는 거 알고 있습니다.
    이슬람은 '복종하는 자'라고 하더군요. 전 극소수인 원리주의자들 얘기를 하는게 아니라, 무슬림 사회에 전체적으로 퍼져있는 여성 괴롭힘에 댜한 겁니다.
    이집트에선 아직도 여성 할례가 일상적이라는 걸 아시는지... 비교적 오픈된 무슬림 국가인 이집트에서요.
    단순한 남녀차별이아닌 여성억압의 전통/율법의 무슬림국가들을 기독교/불교/유교와 비교하는 건 좀 무리라고 생각되네요.
  • 무장교도관 2010/08/01 11:03 #

    왜 무리죠? 그건 관점에 따라 달라지는 부분입니다. 여성은 제사에 참여 못하죠. 그리고 장남이 가산을 상속받습니다. 고도로 왜곡된 성리학도 결국 유교에서 나온 것. 유교의 여성억압 전통도 많은이들의 입에 오르내리는 사실 아닙니까? 기독교는 어떻습니까? 남성일색의 사제단, 권위주의, 가톨릭의 교황에서 추기경 교구장 사제로 이어지는 남성들만의 헤게모니.
    오히려 [이슬람은 여성을 끊임없이 괴롭히는 종교]라는 표현이야말로 좀 무리가 아닌지요. 어느 것이나 인간이 만든 것 치고 완벽한 것은 없는 것이고, 그렇다면 단점을 꼬집고 보완하도록 하면 되는 것이지, 이렇게 종교 자체를 싸잡아 극단적 예들만 들어 비난하는 것이야말로 무리수입니다... 이건 기독교의 일부 예를 들어 가령 [목사가 껄떡대는 종교]라던지, [신부가 소년들 성추행하는 종교]등으로 매도하는 것과 다름 없네요.
  • 로드니 2010/08/01 21:18 #

    말씀하신대로 그렇게도 볼 수 있겠네요.
    하지만 한국을 비롯한 서구민주주의를 사회의 주이념으로 삼은 국가들과 이슬람을 주이념으로 삼은 국가들은 여성의 지위라는 면에서 확연한 차이가 있지않습니까?
  • 무장교도관 2010/08/03 13:00 #

    네. 맞습니다. 바로 그점을 개선해야할텐데요. 가톨릭이나 개신교가 끊임없이 자기발전하려 노력함에도 꾸준히 나쁜 사건이 터지는걸 보면 로드니님 말씀대로 이슬람세계가 상당히 폐쇄적이라는 것은 저도 공감합니다.(이슬람 성전에 들어갈때도 남성은 정문으로 들어가지만 여성은 옆길 계단으로 올라가야하죠... 상당히 충격적이었습니다;) 이 부분은 세계에 거주중인 무슬림들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고쳐나가야 할 듯 합니다. 물론 우리도 지켜보고 관심을 가져야겠죠.
  • -_- 2010/08/05 03:02 # 삭제

    왜 기독교에서 좋아하는 자지껍데기 벗기기 예식은 괜찮고?
    유대종자나 이슬람 종자나 다 한통속이고 별차이 없는데 말이야
  • 로드니 2010/08/05 03:28 #

    아아, 남성 할례에 대한 그 많은 글을 못 읽으셨다니!
    그리고 여성 할례는 단순한 '** 벗기기'가 아니랍니다. 아마 아시겠지만...

    & 남의 블로그에 말을 남길 때의 '예의'는 잠깐 잊으신거죠?
    그랬으리라 믿어요.
  • RainGlass 2010/08/05 04:53 #

    비로그인 댓글에게 한마디 하자면,
    여성 할례는 우리가 생각하는 포경이랑 틀림.
    여성 할례는 클리토리스를 잘라내고 꼬매는 식이라서,
    굳이 비교하자면 포경보다는 거세라고 볼수 있음.

    남자로 치면, 자지를 잘라내고 거기를 꼬매서 실밥 사이로 오줌을 누게 될걸...

    자지껍데기 벗기는 의식하고는 천지차이지.
  • 무슬림은 아님 2010/09/08 16:41 # 삭제 답글

    전 무슬림은 아닙니다만....술 때문에 무슬림을 싫어하시는거라면 좀...억지가.. 그리고 이슬람은 여성을 억압하는 종교가 절대 아닙니다. 진정한 무슬림들은 알라 다음으로 어머니를 최고로 여기고 여성을 귀하게 생각해요~티비에서 보여지는 모습은 이슬람 종교 때문이 아니라 그 나라의 악습이 내려와서 그런거고요!!
    절대 종교 때문아니고요 실제 무슬림들하고 이야기 나눠 보면 정말 착하고 순해요 부끄럼도 많고요~
  • 로드니 2010/09/12 07:54 #

    설마 제가 술 땜에 그러겠습니까...
    착하고 순한 무슬림들, 저도 많이 알고 있어요.
    여성을 귀하게 여긴다뇨, 네, 엄마는 그렇겠네요.
    악습이 뭔지는 모르겠으나 코를 자르는 거라면그냥 '악습' 정도가 아니겠네요.

    착하고 순한, 부끄러움이 많은 이슬람이 어린 여자아이의 코를 잘라낸다면,
    별로 착하지도 순하지도 않고, 부끄러움도 없는 - 평범한 - 이슬람은 과연 어떤 애들 일까요?
  • 무슬림은 아님 2010/09/12 14:01 # 삭제 답글

    글쎄요..님이 말씀하시는건 좀 억지가 있는거 같은데요 사람마다 성품이 있어요 개개인마다 성격도 다르고요 어린 여자 아이의 코를 잘라낸 사건이 있었다면 그건 그 사람의 잘못이고 죄인거지 왜 그걸 이슬람 전체로 말씀을 하시는지 이해가 안가네요 만약 목사 한명이 여성신도를 강간한 사건은 우리나라에도 종종 일어나는데요 그렇다고 모든 목사들이 다 그렇다고 말할 순 없지 않나요? 착하고 순한 무슬림들을 아신다면서 왜 그렇게 편견으로 말씀하시는지 모르겠네요. 정말 착한 무슬림을 알고 계시는건가요....
  • 로드니 2010/09/27 04:36 #

    우선 너무 늦게 답글을 올려서 죄송합니다.

    목사가 강간한 사건은 종교적인게 아니라 개인적인거 잖아요.
    제가 말씀드리고 싶은 거는 종교가 바탕이 된 잔혹한 행위입니다.

    제 주위엔 무슬림들이 꽤 있습니다. 다들 착한 사람들이죠.
    그래서 정말 이런 사람들이 그런 짓을 '알라'의 이름으로 했다는게 전혀 이해가 안된다니까요.
    하지만 위 사진 처럼 그런 짓을 한 부류도 있잖아요?

    전 아직까지 코를 잘라낸 행동을 이해해야 할 이유를 찾지 못하겠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